HOME > 병동안내 > 시설안내  
 
  [프로농구] 사익스 돌풍 마주한 '만mfefS758 ' 전략으로 열세 뒤집을까
  글쓴이 : 오성수     날짜 : 17-07-17 19:33     조회 : 5    
[서울신문]‘만수’ 유재학(54) 모비스 감독이 전력 열세를 뒤집을 수 있을까.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PO)에서 동부를 3승으로 따돌린 모비스는 10일 정규리그 1위 KGC인삼공사와의 4강 PO 막을 올린다. 모비스는 6강 PO를 일찍 끝내 엿새나 휴식하며 4강에 직행한 인삼공사의 메리트를 지웠다. 인삼공사에 승수에서 11경기 뒤질 정도로 객관적 전력상 모비스가 열세다. 정규리그에서도 2승4패로 밀렸다. 골밑을 비교해도 오세근과 데이비드 사이먼이 버틴 인삼공사가 이종현과 허버트 힐이 지키는 모비스보다 높아 보인다. 유 감독은 “인삼공사를 상대하려면 힐이 활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지훈이 힐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도 필요하다. 모비스로선 정규리그 후반으로 갈수록 맹위를 떨친 사익스 봉쇄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한다. 노련한 양동근과 돌아온 이대성이 앞선에서 얼마나 막아주느냐가 관건이다. 그러나 큰 승부에 강한 사령탑과 노련한 선수들의 존재는 전력 비교를 의미 없게 만든다. 유 감독은 ‘만 가지 수’를 지녔다는 평가까지 받는다. PO 미디어데이에서 유 감독은 “단기전에서는 감독과 포인트가드 둘이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50% 이상 승패를 좌우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승기(45) 인삼공사 감독도 “최근 통합우승에 실패한 팀 가운데 1, 2년차 감독이 많았다. 그러나 난 감독으로 두 시즌째지만 10년 이상 코치 경험을 쌓았다. 코치로 정규리그 우승, 통합우승 모두 해봤다”고 맞섰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
bfhxJ350圄마카오카지노후기? http://www.010gem.cn/ 킹스카지노ж크라운카지노Ⅶ라마다바카라g사이버원정카지노в 토토검증사이트呼강원랜드후기4ubxeD238


게시물 2,895건
'무승 qeolV029 …
레스터, 반전 이끈 셰…
[프로농구] 사익스 돌…
피어밴드 완icnwJ175 …
제42회 협회장기 전국…
프로축구 대구, 클래z…
UFC 앤서니 존슨 은퇴…
[프로농구] 사익스 돌…
'메이저 무관�…
프로축구ezlaY343 대…
2년 연속 꼴찌 kt, 예…
제42회 협회장기 전국…
제42회 협회장기 전국…
[프로축구] 자꾸 비겨…
레스터, 반<영소&g…
 
 1  2  3  4  5  6  7  8  9  10